메뉴 건너뛰기

SCROLL TO TOP

포럼&게시판

Forum & Bulletin Boards

뉴질랜드 유학경험담

New Zealand Storytelling

Profile
kjwhnssjh

2014.12.26

11개월간의 뉴질랜드, 내생에 최고의 기억들

조회 수 4808 추천 수 0

안녕하세요. 김진우입니다. 한국 온지 꽤 됐는데 이제야 글을 올립니다. 늦어서 죄송합니다. 그래도 다행히 귀국해서 바로 썼던 글이라 그런지 디테일은 살아있네요.ㅎㅎ 무엇보다도 먼저 사장님과 써니 과장님, 서울지사장님께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덕분에 아무 걱정 없이 뉴질랜드에서 좋은 시간 보낼 수 있었습니다. 11개월간의 뉴질랜드 생활이 제 인생에 있어서 최고의 시간이 아니었나 생각이 드네요.

 

2013년 2월 4일부터 11월 29일까지 약 10개월 학원에서 공부하고 12월 마지막 3주간 뉴질랜드 남섬, 호주여행으로 마무리를 맺었습니다. 처음 6개월은 오클랜드대학교 부설어학원 ELA에서 공부하였고 나머지 기간은 FCE 코스를 수강하기 위해 Crown에서 공부했습니다.

 

ELA Life

첫날 학원에 가자마자 레벨테스트를 받았습니다. 문제는 객관식으로 문법과 단어, 숙어, 독해 위주로 빈칸 채우기와 스피킹 시험으로 되어 있습니다. 정말로 영어를 잘 못해 좀 긴장도 하고 그랬는데 운 좋게 intermediate반에 배정받았습니다. 유학원에서 한국인들은 처음에 대체로 pre-inter 아니면 inter에 배정이 된다고 들어 속으로 다행이다 싶었습니다. 왜냐면 처음 시험 볼 때부터 진짜 바보 같은 실수를 했었거든요. 한 번에 페이지를 두 장을 넘겨 양쪽 두 페이지를 통째로 날렸습니다. 그때 완전 짜증났지만 뭐라고 할 수는 없었고ㅋㅋ
근데 제 생각으론 대충 문법실력만 있어도 inter는 받을 수 있다고 생각드네요. 같은 입학 동기였던 타이완 친구는 말은 참 잘했는데 문법이 약해 pre-inter에 배정 받았던 일과, 4주 뒤 제가 upper-inter로 올라갔던 일을 생각해보면 제 생각이 확실 할 겁니다. 물론 스피킹이 약해 처음엔 upper에서 바닥을 기었긴 했지만.^^
참고로 ELA 레벨 체계는 starter, elementary, pre-inter, inter, upper-inter, advanced 이렇게 있으며 5주에 한 번씩 레벨 테스트가 있습니다. 시험은 하루 동안 종일 진행되며 reading, listening, writing, speaking, grammar 5가지 영역을 고루 테스트하고 총점 100점으로 환산해 80점을 넘기면 다음 레벨로 갈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집니다. 나름 중요한 날이니 엄숙하게 진행되며 많은 학생들이 벌벌 떠는 날이기도 합니다.ㅋㅋ

 

ELA의 장점은 제 생각에 정말 좋은 시설과 네임벨류에 걸맞은 강사진과 체계적인 시스템인거 같습니다. 1층에 E-lab이라는 컴퓨터실이 있습니다. 정말 성능 좋은 컴퓨터가 약 30대 정도 설치되어 있고 혼자서 공부 할 수 있는 각종 영어학습 프로그램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레벨별로 잘 구분된 책들과 잡지, 그리고 IELTS나 TKT같은 시험을 준비할 수 있는 책들도 다 준비되어 있어서 목적적합하게 스스로의 계획대로 잘 공부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도서대출도 할 수 있으며 모든 것이 전산 시스템화 되어 있어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lab실은 평일 6시까지 항상 열려있으며 주말에도 운영해 혼자 공부하고 싶으면 와서 self study를 할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ELA를 졸업 하고도 추가로 돈을 더 내면서 까지 그 시설을 이용하고 싶었던 기억이 있네요.
선생님들 중 상당수는 IELTS 시험 감독관입니다. ELA는 IELTS 시험센터 중 하나이며 선생님들이 스피킹 시험 감독(채점)을 하게 됩니다. 홈어드벤테이지(?)를 노리고 시험 한번 봐볼까 했지만 가격이 너무 비싸서 안 봤습니다.ㅋ 평소 수업 중에는 개개인 별로 시켜서 대답시키는 일이 종종 있습니다. 계속 긴장하게 만들며 자유롭게 손들어 예기하지 않는 그런 우리 관습을 깰 수 있도록 지도를 많이 해주십니다.
코스는 General, Academic, IELTS, TKT(tesol) 이렇게 있는데 주 코스는 제너럴과 아카데믹이 코스입니다. 수업은 1교시와 2교시로 되어있습니다. 1교시는 제너럴/아카데믹 코스 정규수업을 듣게 되고 2교시는 선택수업으로 여러 가지 반중에 고를 수 있습니다. 제너럴에서는 Power speaking, Writing, Business, IELTS 이중에 하나 선택 할 수 있으며, upper-inter와 advanced level 부터는 Writing 반은 선택할 수 없으며 인원이 부족할 경우 Business반도 빠지게 될 수 있습니다. 아카데믹 코스의 2교시에서는 presentation반과 IELTS 반 중에 하나 선택하실 수 있습니다. 개인적인 추천으로는 General코스에서 power speaking과 writing으로 기본기 쌓기를 추천하며 upper-inter부터 IELTS 반을 추천합니다. 상당수의 한국인들이 Academic 코스를 듣는데 대학입학할거 아니면 그 유혹에 넘어가지 마시고 그냥 제너럴 들으세요. 거기서 아카데믹 writing만 배울 바에 차라리 제너럴+IELTS 조합이 훨씬 더 좋은 것 같습니다.

 

또 다른 좋은 점은 다양한 친구들과 교류가 활발하며 Activity도 활성화가 잘 돼있어 많은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1층에 학생라운지가 있는데 수업 끝나고 주로 점심을 먹거나 서로 대화하며 시간을 보내는 장소입니다. 우유와 커피, 마일로(코코아), 밀크티(티백)가 배치되어 있으며 무료로 무한대로 먹을 수 있어 여러 가지로 최적의 장소입니다. 거기에 탁구대도 하나 있는데 거기가 제 영역이었습니다.ㅋㅋ 탁구도 치면서 다양한 친구도 만들고, 더 쉽게 친해지는 방법 중 하나로 이용한거 같네요. 게시판엔 매주 어떤 액티비티 활동이 있는지 게시되며 Facebook에서도 쉽게 확인이 가능합니다. 그 중 하나가 Table tennis competition인데 갈고 닦은 실력을 선보이곤 했습니다. 그 밖에도 오클랜드 곳곳을 돌아다니는 액티비티들이 많이 있습니다. 자주 참가해서 친구들과 좋은 추억 많이 만드세요.

 

24주 뒤 FCE 코스를 수강하기 위해 학원을 옮기게 되었습니다.

 

Crown Life

프로모션으로 아주 저렴하게 등록했던 학원입니다. 계산해보니 ELA보다 30%정도 저렴하며 FCE 코스도 괜찮다는 유학원 추천으로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FCE 코스를 수강하기 위해서는 입학시험을 봐야 합니다. upper-inter 레벨 이상을 요구하며 제가 어학연수 기간 중 좌절을 느꼈던 순간이었기도 했습니다. 나름 영어에 자신감과 스스로의 자부심으로 가득 차있던 시기였는데 한없이 부족하구나 하고 느끼며 반성을 많이 했었던 때였습니다. 떨어지면 모든걸 접고 한국으로 돌아가려고 했던 시기에 다행히 붙어 결국 비자를 연장하게 되었습니다.ㅋ

 

Crown의 좋았던 점은 값이 저렴한 편이었으며 국적비율도 좋고 수업이 인텐시브해서 많을 걸 배울 수가 있었습니다. 국적비율은 유럽, 남미 비율도 높았고 동양인의 비율이 높았던 ELA에 비해 나름 괜찮았다고 생각합니다. Pre-Cambridge, FCE 수업은 단지 스피킹 위주의 즐기며 시간 보내는 수업방식이 아닌 문법, 단어, 표현을 심도 있게 체계적으로 가르치고 반복 연습을 통해 제대로 잘 쓸 수 있도록 가르칩니다. 시험 준비반이라 그런지 과제도 굉장히 많고 압박도 많이 합니다. FCE 수업을 통해 현재 내가 부족한 부분이 무엇인지 어떻게 끌어 올려야 할지, 그리고 앞으로 한국에서도 계속 영어를 어떻게 공부하면 될지, 방법을 제대로 얻어갈 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가격대비로 따지면 훌륭한 학원이라 추천하고 싶습니다.

 


처음 어학연수를 준비하면서 솔직히 걱정꺼리가 상당히 많았습니다. 대학교 한학기를 남기고 가는 것이기에 약간 늦은 감이 없지 않아 있었고, 비용도 상당히 많이 들것이고 무엇보다고 제 스스로에게 믿음이 가지 않았습니다. 과연 영어를 잘 배워서 올 수 있을까, 얼마나 늘어서 올 수 있을까? 지금 생각해보니 다 쓸데없는 걱정들이었습니다. 가면 무조건 늘게 되어 있고, 어떻게 공부하면 될지 깨닫게 되며, 무엇보다도 외국 친구들도 많이 사귀고 많은 새로운 경험을 하게 되면서 세상을 보는 시각도 달라지게 되었습니다.

 

어학연수시 저는 최대한 많이 돌아다니고 많은 친구를 사귀라 조언하고 싶습니다. 어학원에서 한 선생님께서 하셨던 말이 생각이 납니다. “스피킹 실력을 늘리려면 더 많이 말하고 리딩 실력을 늘리려면 더 많이 읽어라.” 다른 방법은 없습니다. 단지 학원만이 정답은 아닙니다. 혼자 많이 노력하고 사람들과 많이 대화하려고 하세요. 주말마다 집에만 있지 말고 돌아다니고 자주 여행도 가고 이 아름답고 깨끗한 나라를 온몸으로 느끼면서 내가 지금 얻은 그 혜택을 충분히 누리시기 바랍니다. 뉴질랜드의 아주 새파란 맑은 하늘이 벌써 그립네요.

 

지금 생각해보니 GO2NZ 유학원의 도움 아니었으면 뉴질랜드 생활이 참 힘들었을 수도 있었겠구나 그런 생각도 듭니다. 정말 이렇게 인간적인 유학원 어디에도 없습니다. 친구들 이사걱정, 짐 걱정 할 때 걱정 전혀 안했고, 비자연장 할 때도 전혀, 무료로 전부 다 도와주십니다. 입국, 귀국 할 때도 공항까지 픽업 해주시고 부탁이란 부탁은 다 들어주셨습니다. 올 때마다 이런저런 정보도 알려주시고 상담도 해주시고, 점심 안 먹었으면 라면도 끓여주시고, 언제는 제가 거기서 혼자 라면을 3개나 드신 학생분을 본적이 있었는데ㅋㅋ 정말 이렇게 인심이 좋으십니다. 마지막날엔 짐만 덩그러니 놓고 한국으로 택배 보내주세요 하고 귀국했는데, 진짜 감사했습니다. 좋은 기억만 가지고 가네요. 평생 잊지 못할 겁니다.

 

끝으로 추억이 담긴 사진들 몇개 올려봤습니다.

 

20130301_204331.jpg

뉴질랜드에서 제일 유명한 스포츠는 럭비랑 크리켓입니다. 적어도 럭비경기장 한번쯤 꼭 가보세요. 열기가 정말 대단합니다.

 

20130223_085304.jpg20130223_085703.jpg

이게 바로 말로만 듣던 Garage Sale 이더군요. 저희 홈스테이 집주인이 신문에 광고를 내면서 까지 홍보를 했다고 합니다. 물건을 사러 방문한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았습니다. 처음 보는 광경에 너무 재밌고 신기했던 기억이 나네요.

 

20130309_112033.jpg

뉴질랜드 오클랜드에는 배드민턴 경기장이 여러군데 있습니다. 배드민턴이 취미이신 분들은 즐기면서 친구도 사귀면 참 좋을 것 같습니다.

 

20130712_144406.jpg

ELA에서 했던 Table tennis competition입니다. 토너먼트로 진행되는데 저는 1승만 하고 떨어졌어요.ㅋㅋㅋ

 

1546360_10151989583773153_658048136_n.jpg

친구 생일파티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남미 친구들은 춤을 참 좋아하더라고요. 다양한 친구들을 사귀면서 대단하지는 않지만 이런 소소한 파티를 즐기며 여유를 한껏 즐겨보시길 바랍니다.ㅋㅋ

 

20131124_153209.jpg20131124_154857.jpg

뉴질랜드에는 다양한 많은 행사들이 있습니다. Google에서 Auckland Festival을 검색해보시면 오클랜드의 다양한 행사들의 일정을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이런 정보를 너무 늦게 알아서 몇 개밖에 참석을 못했는데 저는 이것이 지금까지 너무 아쉽습니다.ㅠ

 

1.jpgDSC_0594.JPGIMG_5387.JPG

마지막으로.. 정말 여행 많이 다니시고 좋은 추억으로만 가득 채워 오시길 바라겠습니다.

Profile

2개의 댓글

Profile
서울지사
2014.12.27
안녕하세요?
와우~~ 무사히 잘 마치고 귀국하셨나 보네요~영어 실력도 많이 향상 되셨을거라 믿어요~
여행도 많이 다니셨네요^^친구들도 많이 보이네요~
건강히 잘 마치고 다녀오셔서 저도 참 기쁘네요~~
이렇게 후기 작성해 주셔서 감사드리고요~
건강하시고요~ 영어공부 열심히 하시고요~
앞으로 잘 되시길 바랄께요~
Profile
sunnysong
2014.12.29
푸하하 진우야~ 누군가 했네,,,잘지내고 있나요? 그르게,,라면 3개 먹었던 울 여학생이 있었지,,너가 그럴 보고 무지 놀랬던 모습,,,공항 갈때 마지막 까지 모바일 충전기 가지고 가지 안구,,,그치?
어떻게 지내?? 졸업 했나? 꾸준하게 열심히 잘 하는 진우 니까,,,다 잘될거야,,,
글 정말 오랜만에 보네,,고마워~ 아푸지 말고 항상 건강해~

뉴질랜드 유학경험담

New Zealand Storytelling

  • irum2000 조회 147

    # Prologue “뉴질랜드? 왠 뉴질랜드? “우리가 휴직하고 애들 둘 인터내셔널로 현지학교 보내고, 네 식구 1년살이 할 생활비 계산해 보면 뉴질랜드가 딱이야. 애들 공부 스트레스도 ...

  • t533153 조회 195

    안녕하세요 이렇게 후기를 남기게 돼서 정말 기쁘네요 :) 한국에 있을때만 해도 정말 후기를 남긴 분들처럼 한국을 출국해서 입국하고 싶었고 그 이후로는 잘 적응해서 후기를 남기고 싶었는데.....

  • t342449 조회 7584

    안녕하세요. 저는 오클랜드에서 생활한지 10개월된 학생입니다. 제가 뉴질랜드 유학을 오게된 계기와 그동안의 생활, 그리고 앞으로의 계획에대해 제가 지금 생활에 어떻게 만족하고있는지를 후...

  • kkaogi80 조회 3142

    딱 1년만에 글을 쓰네요~~^^ 뉴질랜드에 도착해서 1번, 한국에 도착해서 1번 ㅎㅎㅎ 전 2017년 1월 부터 12월까지 해밀턴의 와이카토 대학에서 어학연수를 받았어요~~^^ 얼마나 좋았는지는 말로...

  • ann611711 조회 4457

    안녕하세요! 2016년 2월 25일 ~ 2017년 6월 5일, 1년 4개월 정도의 1차(?) 뉴질랜드 생활을 마친 21살 한주원이라고 해요. ㅎㅎ 여기서는 19살이라서 오랜만에 한국 나이 적으려니까 순간 헷갈렸...

  • hsa012 조회 8985

    안녕하세요 :) 저는 올해 23살인 한세아라고 합니다. 뉴질랜드 워킹홀리데이를 갔다 귀국한지 벌써 9개월이나 되었지만, 한참을 뉴질랜드에서 헤어나오지 못해서.. 그래서 지난 3주간 뉴질랜드에...

  • t240533 조회 3825

    저는 작년에 휴학하고 고투엔젯과 함께 뉴질랜드에서 어학연수 마치고 이번에 입국한 김지우 입니다! 처음에 아무것도 모르겠고 뭐 해야할지도 어떻게 해야하는지도 모르고 부모님은 알아서 하라...

  • leekwanmin 조회 5428

    안녕하세요 저는 28살에 군 전역 후 정말 뜬금없이 갑자기 뉴질랜드로 어학연수를 반 강제(?) 로 오게 된 케이스입니다. 영어도 못하고 이 나이에 이제와서 무슨 영어를 배우러 해외에 나가나 걱...

  • holic0730 조회 4578

    안녕하세요! 저는 이제 뉴질랜드에서의 어학연수를 마치고 한국으로 다음주면 들어 갑니다. 혹시 제 이야기가 도움이 되길 바라면서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저는 처음 뉴질랜드 어학연수...

  • dldudwns2000 조회 3449

    안녕하세요 이영준입니다.  지금부터 뉴질랜드에서의 경험담을 쓰려고 하는데 솔직히 너무 많아서 어떤것부터 써야 될지 잘 모르겠지만 그래도 일단 시작해보겠습니다.   1. 뉴질랜드 출발 전 솔...

  • jinju0811 조회 5683

    안녕하세요. 뉴질랜드에 2015년 10월16일에 도착해 지금까지 살고 있는 워홀러입니다. 워홀러로 오시는 분들은 아마 저와 비슷하게 뉴질랜드에서 생활하실 거라 생각이 드네요. 뉴질랜드에 먼저 ...

  • footslight 조회 7509

    안녕하세요 저는 올해로 21살되는 95년생 남학생입니다. 2014년 3월 15일에 도착 후 글을 쓰는 지금이 2015년 6월 5일이니 1년 하고 3개월동안 머물렀네요 현재 저는 language school 과 Taylors...

  • project42 조회 6534

    안녕하세요. 김현우 라고 합니다. 저는 2014년 3월 5일에 뉴질랜드에 와서 정확히 일년 뒤인 2015년 3월 5일에 한국으로 돌아가는 어학연수생입니다. 귀국 전에 이것저것 정리하다가 보니 제가 ...

  • kjwhnssjh 조회 4808

    안녕하세요. 김진우입니다. 한국 온지 꽤 됐는데 이제야 글을 올립니다. 늦어서 죄송합니다. 그래도 다행히 귀국해서 바로 썼던 글이라 그런지 디테일은 살아있네요.ㅎㅎ 무엇보다도 먼저 사장님...

  • sweetboy1228 조회 5832

    안녕하세요 ㅎㅎㅎㅎ 허성준이라고 해요 기억하실련지 ㅜㅜ 지금에서야 글을 쓰게 되네요 ㅜㅜㅜ 죄송해요 너무 바빠서 글 쓸 시간이 없었어요.. 지금 저는 계속 취업준비생입니다..ㅎㅎ 24살때...

  • cyb1029 조회 24425

    안녕하세요 저 유빈이에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 1년간 뉴질랜드에서 생활하면서 감사한일도 정말 많고 정도 많이든 고투엔젯 사장님, 과장님 언니.. 다들 넘넘 보고파요 ㅠ.ㅠ 귀를 움...

  • bbomi05 조회 6161

    안녕하세요? 저 보미예요, 늘 신세지는게 많아서 후기 쓰려고 마음은 먹고 있었는데 이제서야 글 올리네요 이제 뉴질랜드 생활도 4개월째 접어들고 있네요 처음에 개인적인 문제가 많아서 서울 ...

  • kimka82 조회 4974

    뉴질랜드의 기억이 가물가물해지는 것이 아니라 새록새록 다시 돌아가고픈 마음이 절실한 때인거 같습니다. 임사장님, 송과장님 잘지내시죠? 입국한지도 벌써 석달째로 접어드네요.. 정말이지 흐...

  • csm1138 조회 8712

    사진은 남섬의 만년설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호주는 알고 뉴질랜드는 잘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세계지도를 보면 호주 바로 옆에 두개의 섬이 있는 나라가 뉴질랜드입니다. 인구는 4백만....

  • promising91 조회 8623

    다들 잘 계신가요??? 오기 전에 유학원 꼭 들려서 감사하다고 간다고 인사 드릴려고했는데, 미루고 미루고 너무 급하게 짐싸고 갈 준비 하다보니.. 정신차려보니 금요일 오후더라구요ㅜ.ㅜ 저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