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CROLL TO TOP

포럼&게시판

Forum & Bulletin Boards

뉴질랜드 유학경험담

New Zealand Storytelling

Profile
지지지

24 일 전

[해밀턴] Hukanui School 이야기

조회 수 147 추천 수 0

# Prologue

 “뉴질랜드? 왠 뉴질랜드?

 “우리가 휴직하고 애들 둘 인터내셔널로 현지학교 보내고네 식구 1년살이 할 생활비 계산해 보면 뉴질랜드가 딱이야.

  애들 공부 스트레스도 없고, 마트에서 애들 과일도 공짜로 준다잖아. 오죽하면 애들의 천국이라고 하겠어.”

 그렇게 우리 가족의 특별한 2019년 해외살이는 미국이었다가 캐나다였다가, 호주가 될 뻔 했다가 결국 뉴질랜드가 되었다.

 

# Hukanui School

 “후칸... 후카...누이?? 이거 학교 이름이 뭐라는 거야? 여기 학교 죄다 마오리만 있는 거 아니야?

  우리 애들 모아나처럼 맨발로 코코넛 따고 그러는 거 아니겠지?”

 나의 우려와는 달리 후카누이는 스쿨은 이 지역 해밀턴에서 알아주는 오랜 전통의 명문 초등학교였다.

 오죽하면 옆집 키위할머니가 너 여기가 좋은 학교인 거 어떻게 알고 왔어?”라고 물어봤을까?

 

 사실 우리가 후카누이 스쿨 선택하게 된 건 살짝 부족했던 예산과 고투엔젯 덕분이었다.

 여러 후보국 중에 뉴질랜드에서 1년을 보내기로 결정은 했지만, 넓고 넓은 뉴질랜드 중에 어느 도시,

 그리고 많고 많은 초등학교  중에 어디에 지원할 것인가를 결정해야 했다.

 오클랜드는 한인들도 너무 많고 렌트비가 너무 비싸서 제외하고, 남섬은 바다에서 수영할 기회가 상대적으로 적을 것 같아 패스!
 너무 큰 도시도 그렇다고 너무 작은 타운도 아닌 곳을 찾고 싶었다.

 그런 조건에 맞는 곳, 조용한 교육의 도시라는 타이틀이 맘에 들어 우리가 선택한 곳이  해밀턴이었다.

 그리고 고투엔젯 학교 리스트에서 해밀턴 지역의 초등학교 중 제일 먼저 나오는 hukanui school로 결정했던 것이다.

 

후카누이 스쿨은 다른 뉴질랜드 초등학교처럼 학생들이 자유롭고 행복하게 뛰어놀 수 있도록  하면서도 mathreading을 중점적으로 가르친다. 사실 해외에서 공부에 대한 스트레스 없이 아이들을 지내게 하고 싶으면서도 동시에 학업적인 면에서도 학습결손이 없기를 바라는 게 엄마들 마음 아니겠는가! 후카누이 스쿨은 그런 면에서 아주 마음에 들었다.

 

다양한 스쿨 이벤트가 진행되는 것도 좋았다. 학생들이 알아야 하는 계기교육도 적절한 이벤트로 진행되어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었다. 지난 3kindness day는 크라이스트처치 테러로 인한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뜻으로 하얀색 악세사리를 착용하고 등교하기도 하고, 현재 진행중인 readathon 주간에는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책을 즐겨 읽도록 독려하고 있었다. 주간 마지막날인 오늘은  책 속에 나온 캐릭터로 분장하고 등교하는 날이라 아이들 뿐만 아니라 엄마인 나도 기대가 된다.

 

후카누이  스쿨은 한국으로 치면 학부모회인 PTA활동도 활발하다. Term1 초에 진행된 Family Fun Night에서 여러 학부모들을 만나고 체육활동으로 즐거운 한 때를 보냈었다. 매달 초에 있는  Free coffee morningPTA에서 주관하는 활동인데, 스타벅스 커피를 무료로 제공하면서 학부모들이 모여 학교에 대한 정보도 교환하고 친분도 쌓을 수 있도록 만남의 장을 마련해 준다. 해외 살이에서 꼭 필요한 2가지, 언어와 현지인 친구를 동시에 해결해 주는 고마운 모임이라 매달 빠지지 않고 참석하고 있다.

 

Term1에는 체육활동으로 수영을 했는데 각 학년별 swimming day에도 뉴질랜드 특유의 즐겁고 유쾌한 분위기는 계속된다. year 4,5,6은 종목별 대표를 선발 학교간 대회를 나간다. year 1,2,3들의 swimming day는 좀더 즐거운 체육대회 분위기라고 할까. 선생님들은 팀별로 정해진 색깔의 옷을 입고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킨다. 학교의 이런 노력 덕분으로 아이들은 외국 학교를 다니는 것에 거부감이 조금씩 줄어들고, 지금은 매일 아침 즐거운 마음으로 학교로 향하고 있다.

 

Hukanui가 마오리어로 크고 많다는 뜻이라고 한다. 그런 이름에 걸맞게 학교 앞에는 백년 넘은 떡갈나무가 줄지어 있다. 1년 해외살이로는  부족하겠지만 우리 아이들이 '크게 우뚝 서라'는 이 학교의 가르침을 가슴에 새기고 살아갔으면 좋겠다.  

 

 # Epilogue

 “후카누이에 마이마티나에 투탕가타~”

 “애들 또 후카누이 교가 부르는거지? 저러다 영어는 다 까먹고 마오리어만 느는 거 아니야?”

 내 한숨 섞인 투정에 남편은 가볍게 대꾸한다.

 “영어 까 먹으면 또 고투엔젯으로 뉴질랜드 또 나가면 되지.”

 

  오피스 앞 입간판으로 학교 행사를 알 수 있어요.

  1입간판 1.jpg

 

 수준별 수학 수업도 이루어지구요.

  2수학수업2.jpg

 

 이벤트와 함께 진행되는 계기교육이 인상적이었습니다.  

   3계기교육3.jpg

 

 타이거, 샤크, 호크, 베어 4개의 팀으로 나누어

  4팀4.jpg

 

 수영대회나 팀씽잉, 점프잼으로 점수를 집계하지요.

   5수영5.jpg

 

 선생님들도 각각 팀이 정해져 있어 색깔로 구별할 수  있어요.

   6샘들6.jpg

 

 가족들이 함께 하는 행사도 많아요.

   9펀패밀리9.jpg

 

  매주 학급별 스타 오브 더 위크를 선정, 상장도 줍니다.

  11스타11.jpg

 

 PTA 주관의 커피 모임도 아주 좋아요.

   12pta12.jpg

 

Profile

0개의 댓글

뉴질랜드 유학경험담

New Zealand Storytelling

  • irum2000 조회 147

    # Prologue “뉴질랜드? 왠 뉴질랜드? “우리가 휴직하고 애들 둘 인터내셔널로 현지학교 보내고, 네 식구 1년살이 할 생활비 계산해 보면 뉴질랜드가 딱이야. 애들 공부 스트레스도 ...

  • t533153 조회 196

    안녕하세요 이렇게 후기를 남기게 돼서 정말 기쁘네요 :) 한국에 있을때만 해도 정말 후기를 남긴 분들처럼 한국을 출국해서 입국하고 싶었고 그 이후로는 잘 적응해서 후기를 남기고 싶었는데.....

  • t342449 조회 7589

    안녕하세요. 저는 오클랜드에서 생활한지 10개월된 학생입니다. 제가 뉴질랜드 유학을 오게된 계기와 그동안의 생활, 그리고 앞으로의 계획에대해 제가 지금 생활에 어떻게 만족하고있는지를 후...

  • kkaogi80 조회 3142

    딱 1년만에 글을 쓰네요~~^^ 뉴질랜드에 도착해서 1번, 한국에 도착해서 1번 ㅎㅎㅎ 전 2017년 1월 부터 12월까지 해밀턴의 와이카토 대학에서 어학연수를 받았어요~~^^ 얼마나 좋았는지는 말로...

  • ann611711 조회 4457

    안녕하세요! 2016년 2월 25일 ~ 2017년 6월 5일, 1년 4개월 정도의 1차(?) 뉴질랜드 생활을 마친 21살 한주원이라고 해요. ㅎㅎ 여기서는 19살이라서 오랜만에 한국 나이 적으려니까 순간 헷갈렸...

  • hsa012 조회 8985

    안녕하세요 :) 저는 올해 23살인 한세아라고 합니다. 뉴질랜드 워킹홀리데이를 갔다 귀국한지 벌써 9개월이나 되었지만, 한참을 뉴질랜드에서 헤어나오지 못해서.. 그래서 지난 3주간 뉴질랜드에...

  • t240533 조회 3825

    저는 작년에 휴학하고 고투엔젯과 함께 뉴질랜드에서 어학연수 마치고 이번에 입국한 김지우 입니다! 처음에 아무것도 모르겠고 뭐 해야할지도 어떻게 해야하는지도 모르고 부모님은 알아서 하라...

  • leekwanmin 조회 5428

    안녕하세요 저는 28살에 군 전역 후 정말 뜬금없이 갑자기 뉴질랜드로 어학연수를 반 강제(?) 로 오게 된 케이스입니다. 영어도 못하고 이 나이에 이제와서 무슨 영어를 배우러 해외에 나가나 걱...

  • holic0730 조회 4579

    안녕하세요! 저는 이제 뉴질랜드에서의 어학연수를 마치고 한국으로 다음주면 들어 갑니다. 혹시 제 이야기가 도움이 되길 바라면서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저는 처음 뉴질랜드 어학연수...

  • dldudwns2000 조회 3449

    안녕하세요 이영준입니다.  지금부터 뉴질랜드에서의 경험담을 쓰려고 하는데 솔직히 너무 많아서 어떤것부터 써야 될지 잘 모르겠지만 그래도 일단 시작해보겠습니다.   1. 뉴질랜드 출발 전 솔...

  • jinju0811 조회 5683

    안녕하세요. 뉴질랜드에 2015년 10월16일에 도착해 지금까지 살고 있는 워홀러입니다. 워홀러로 오시는 분들은 아마 저와 비슷하게 뉴질랜드에서 생활하실 거라 생각이 드네요. 뉴질랜드에 먼저 ...

  • footslight 조회 7509

    안녕하세요 저는 올해로 21살되는 95년생 남학생입니다. 2014년 3월 15일에 도착 후 글을 쓰는 지금이 2015년 6월 5일이니 1년 하고 3개월동안 머물렀네요 현재 저는 language school 과 Taylors...

  • project42 조회 6535

    안녕하세요. 김현우 라고 합니다. 저는 2014년 3월 5일에 뉴질랜드에 와서 정확히 일년 뒤인 2015년 3월 5일에 한국으로 돌아가는 어학연수생입니다. 귀국 전에 이것저것 정리하다가 보니 제가 ...

  • kjwhnssjh 조회 4809

    안녕하세요. 김진우입니다. 한국 온지 꽤 됐는데 이제야 글을 올립니다. 늦어서 죄송합니다. 그래도 다행히 귀국해서 바로 썼던 글이라 그런지 디테일은 살아있네요.ㅎㅎ 무엇보다도 먼저 사장님...

  • sweetboy1228 조회 5832

    안녕하세요 ㅎㅎㅎㅎ 허성준이라고 해요 기억하실련지 ㅜㅜ 지금에서야 글을 쓰게 되네요 ㅜㅜㅜ 죄송해요 너무 바빠서 글 쓸 시간이 없었어요.. 지금 저는 계속 취업준비생입니다..ㅎㅎ 24살때...

  • cyb1029 조회 24426

    안녕하세요 저 유빈이에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 1년간 뉴질랜드에서 생활하면서 감사한일도 정말 많고 정도 많이든 고투엔젯 사장님, 과장님 언니.. 다들 넘넘 보고파요 ㅠ.ㅠ 귀를 움...

  • bbomi05 조회 6162

    안녕하세요? 저 보미예요, 늘 신세지는게 많아서 후기 쓰려고 마음은 먹고 있었는데 이제서야 글 올리네요 이제 뉴질랜드 생활도 4개월째 접어들고 있네요 처음에 개인적인 문제가 많아서 서울 ...

  • kimka82 조회 4974

    뉴질랜드의 기억이 가물가물해지는 것이 아니라 새록새록 다시 돌아가고픈 마음이 절실한 때인거 같습니다. 임사장님, 송과장님 잘지내시죠? 입국한지도 벌써 석달째로 접어드네요.. 정말이지 흐...

  • csm1138 조회 8712

    사진은 남섬의 만년설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호주는 알고 뉴질랜드는 잘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세계지도를 보면 호주 바로 옆에 두개의 섬이 있는 나라가 뉴질랜드입니다. 인구는 4백만....

  • promising91 조회 8623

    다들 잘 계신가요??? 오기 전에 유학원 꼭 들려서 감사하다고 간다고 인사 드릴려고했는데, 미루고 미루고 너무 급하게 짐싸고 갈 준비 하다보니.. 정신차려보니 금요일 오후더라구요ㅜ.ㅜ 저 통...